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즐겨찾기
장바구니
검색
맨위로
맨아래로

2024 연구팀 소식 

연구주제: 용은 어떻게 왕의 문양이 되었을까?




설레이는 봄을 만끽할 여유도 없이 계절이 바뀌어가는 요즘입니다.
한국보자기아트협회 2024 연구팀에서는 '용은 어떻게 왕의 문양이 되었을까'라는 
주제로 첫번째 이야기를 시작해보겠습니다.


 


 



연구주제용은 어떻게 왕의 문양이 되었을까?


머리는 낙타와 비슷하고 뿔은 사슴눈은 토기귀는 소
목덜미는 뱀배는 큰 조개비늘은 잉어발톱은 매주먹은 호랑이와 비슷하다.” 라고 표현되는
용은 모든 실재하는 동물과 상상 속 동물들의 능력과 장점을 모아 만들어낸 신비한 동물이자
모든 자연현상을 주재하는 동물로 홍수와 가뭄을 주재하기도 하며항해와 조업을 주재하는 
해신으로 나타나기도 하며사악한 것을 물리치고 복을 가져다주는 존재로 알려져있습니다.
 
 
 



 
하늘물 3개의 세상에서 사는 유일한 동물인 용은 물이 제대로 공급되지 않으면 1년 농사를 망치게 
되었기에 농민에게는 비구름을 몰고 오는 물의 신으로 바다를 생업의 터전으로 삼았던 어부에게는 
풍어를 가져다주고 사고를 막아주는 바다의 신으로 여겨졌습니다

용은 소원을 이뤄주는 여의주까지 물고 있기에 
국가를 수호하고 인간을 지켜주는 신성한 존재로 받들어지게 되면서 백성에게 신임받고 막강한 권력을 
유지하고자 했던 왕들은 용과 일체성을 곳곳에 드러내어 표현하게 되었습니다.